상단여백
HOME 재건축 사건사고
8ㆍ2 부동산 정책 이후… 재건축시장에 ‘후분양’ 나오나?

[아유경제=지선화 기자] 8ㆍ2 부동산 정책에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아 타격이 큰 가운데 후분양제를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8ㆍ2 부동산 정책으로 세금과 대출, 청약 등으로 타격이 상당한 강남권 재건축 시장에 거래 절벽이 나타나고 있으며, 재건축 아파트들은 분양 일정을 잇달아 연기하고 분양가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분양보증을 받지 못하는 사례까지 나오면서 ‘후분양’ 카드를 꺼내고 있다.

먼저 ‘후분양’이라는 신호탄을 쏜 곳은 대우건설이며 대상은 시공자 선정 수주전이 치열한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이다.

보통 재건축사업에서 시공사들은 ‘선분양’과 함께 분양불이라는 방식으로 공사비를 상환해 간다. 이는 착공과 동시에 분양을 해 분양수입금이 들어올 때 마다 공사비를 가져가는 방식이다. 하지만 대우건설은 ‘후반양’을 제안했다.

대우건설이 이 제안을 한 것은 조합원들의 이익 극대화를 위한 것으로 판단되며, 아울러 분양권 프리미엄 차익을 노린 투기세력의 개입도 막을 수 있는 점도 고려된다.

이에 따라 고강도 규제에 분양을 서두르기보다 저금리를 이용한 레버리지로 불어난 사업비 이자를 견뎌내고, 더 많은 분양수익을 기대하는 재건축 조합이 늘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선화 기자  s_un_s_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