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민기자
최저임금 요구한 알바생 ‘비닐봉투 절도’로 신고한 편의점

[아유경제=김소연 기자] 최저임금 지급을 요구한 10대 아르바이트생이 편의점에서 비닐봉투를 훔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됐다.

청주상당경찰서는 편의점에서 1000원 상당의 비닐봉투를 훔친 A씨(19·여)를 절도 혐의로 연행해 지구대에서 조사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1시 50분쯤 본인이 일하는 편의점에서 비닐봉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편의점 점주는 CCTV를 확인한 뒤 알바생 A씨가 1000원 상당의 비닐봉투를 훔쳤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A씨는 물품을 구매하고 비닐봉투 2장을 가져간 것은 인정하지만 1000원 상당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닐봉투는 편의점에서 1장당 20원에 판매하고 있는 물품이다.

편의점 주인과 A씨는 최근 최저임금 지급 문제로 다툼을 벌여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경미하고 절도 고의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어 경미범죄심사위에 넘겨 심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