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폭 둔화…강남 재건축 옥죄기 여파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정부의 강남 재건축 시장 옥죄기에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2주 연속 둔화됐다.

이달 1일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전국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29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31% 상승했다. 지난주(0.38%)보다 오름폭이 소폭 줄어들었다.

강남권 아파트값의 상승 폭이 일제히 감소했다. 정부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의지를 강하게 밝히고 있는 데다 재건축 연한 연장ㆍ안전진단 강화 등 규제 강화 검토에 착수함에 따라 재건축 단지들의 상승세가 주춤한 것으로 파악된다.

강남구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93%에서 금주 0.31%로 오름폭이 1/3 수준으로 감소했고 서초구는 0.78%에서 0.69%로, 송파구는 0.67%에서 0.54%로 각각 오름폭이 줄었다.

반면 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뉴타운 등 도심권의 유망 재개발 사업지와 새 아파트 등지로 투자수요들이 대거 몰리면서 이들 지역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용산구는 지난주 0.31%에서 이번 주 0.83%로 오름폭이 크게 뛰었고, 마포구는 0.39%에서 0.4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광진구는 지난주 0.43%에서 금주 0.50%로, 강서구는 0.13%에서 0.17%로 상승폭이 각각 커졌다. 

경기도는 0.07% 오른 가운데 과천시의 아파트값이 1.40%로 지난주(0.59%)보다 시세가 급등했다. 성남 분당구의 아파트값도 상승폭이 1.33%로 지난주(0.78%)보다 커졌다.

반면 지방의 아파트값은 -0.04%로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커졌다. 경북과 경남의 아파트값이 각각 -0.15%, -0.17%로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커졌고, 지난주 0.05% 올랐던 제주도는 금주 -0.12%로 하락 전환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