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 고가주택 매매가 상승률 2010년 이후 최대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고가주택의 가격이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8일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서울의 주택 상위 20%(5분위 주택)의 평균 가격은 13억6818만 원으로 작년 1월(11억9992만 원)보다 14.02% 올라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가격 상승 폭이 높은 주택은 상위 21~40%에 드는 4분위 주택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87% 올라 평균 7억7811만 원 선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인기 지역 고가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는 더욱 가팔랐다. KB국민은행이 집계하는 KB선도아파트 50지수는 올해 1월에 전년 동월 대비 21.15% 상승해 역시 2010년 이후 오름폭이 가장 컸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1.5% 올랐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도 6.43% 올랐다.

KB선도아파트 50지수는 시가총액 상위 50개 아파트 단지의 시가총액 변동률을 지수화한 것으로, 여기에는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이 포함돼 있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고가주택 가격이 상승하는 원인으로 수급 불균형을 들고 있다. 다시 말해 희소가치가 커진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고가주택의 수요가 늘고 있는데, 정부의 획일화된 분양가 통제 등으로 공급은 그에 미치지 못해 결국 한정된 시장에 수요가 쏠리면서 가격이 치솟는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정부 규제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집값 상승이 보장된 ‘우량 단지’를 보유하려는 사람이 늘면서 고가 주택의 몸값이 더 뛰었다는 지적이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수급 불균형이 고급주택 뿐만 아니라 전체 시장 가격까지 끌어올릴 수 있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시장에서 최고급 주택을 원하지만 만족할 만한 신규 공급이 없으니 차선책으로 아래 단계의 주택까지 수요가 확장되며 시장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