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서초구, 근무시간 외 SNS 업무지시 금지 조례 시행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초구가 근무시간 외에 SNS를 이용한 업무지시를 금지하는 조례 조항을 신설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구청장이 발의한 ‘서초구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오는 15일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조례에는 “구청장은 공무원의 휴식권을 보장하며 근무시간 이외의 시간에 전화, 문자메시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각종 통신 수단을 이용한 업무지시로 공무원의 사생활의 자유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이 명시돼있다.

아울러 서초구는 육아 휴가 관련 규정을 보완했다. 임신 및 출산 후 1년이 안 된 공무원에게 공휴일 및 야간 근무를 제한하고, 둘째 자녀 육아휴직 전체 기간을 재직 기간에 산입하기로 했다.

또 어린이집, 유치원, 초ㆍ중ㆍ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위한 자녀 돌봄 휴가를 도입하고 군 입영 자녀를 둔 공무원도 자녀입영 휴가를 갈 수 있다.

서초구는 지난해 8월부터 간부 공무원들이 ‘청렴실천 결의문’을 채택하고 퇴근 후 업무지시를 하지 않도록 장려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일과 가정의 병행을 위해서는 인식의 변화뿐 아니라 사회적 제도 마련도 필요하다”며 “꾸준히 조직문화를 개선해 직원들의 피로를 해소하고 주민에게도 향상된 행정 서비스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