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강남 재건축 단지 시세 24주 만에↓… 연이은 규제 여파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정부의 연이은 재건축 규제 여파로 서울 강남구 재건축아파트의 가격 상승률이 24주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재건축단지 상승폭이 전주보다 절반으로 줄었다.

9일 부동산 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3월 둘째 주(9일 기준) 강남구 재건축아파트 가격 상승률은 -0.04%를 기록했다. 강남구 재건축아파트 매매 값 상승률이 주간 단위로 마이너스를 나타낸 것은 작년 9월 둘째 주(9월15일 기준) -0.03%를 기록한 후 24주 만에 처음이다.

서초구의 상승률도 전주(0.25%)보다 0.12%P 하락한 0.13%를 나타냈다. 이에 서울 전체 집값 상승률은 0.3%를 기록해 4주 연속 상승폭이 감소했다.

서울 전체 집값 상승폭도 4주 연속 둔화하면서 일각에서는 서울 아파트 시장이 본격적인 조정 국면에 접어든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도시정비업계 한 전문가는 “안전진단 기준 강화, 이주시기 조정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전방위 규제로 재건축아파트 매매가격이 조정을 받는 모습”이라며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제도를 앞두고 막판 매도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여 서울의 집값 상승 둔화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