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추진위원회
워커힐아파트 10년 만에 ‘재건축’으로 결론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10년간 재건축이냐 리모델링이냐를 놓고 기로에 놓였던 워커힐아파트가 재건축으로 활로를 결정했다.

지난 28일 워커힐아파트 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는 140여 명의 주민이 참가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개최해 단지 내 14개동 576가구 전체를 저밀도 명품 주거단지로 재건축하기로 결의했다.

그동안 워커힐아파트에는 1단지 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와 리모델링 조합 등 2개의 주민단체가 결성돼 2종주거단지 내 11개동(11~33동)은 재건축을, 자연녹지 내 3개동(51~53동)은 리모델링을 각각 추진해 왔다. 

하지만 서울시가 11개동만의 재건축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서울시와 광진구청이 올해 워커힐아파트정비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자연녹지 해제를 검토키로 함에 따라 리모델링조합은 지난 1월 조합원 총회를 열어 해산을 결정했다.

리모델링조합 해산 뒤 결성된 51~53동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창립한 워커힐아파트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에 합류해 11~33동 주민과 함께 재건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광진구청은 올해 각각 5억6000만 원씩 총 11억20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워커힐아파트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정비지구로 지정할 예정이다.

준비위원회는 준비위원장과 준비위원을 공개 모집 방식으로 선출하고, 이어 서울시와 광진구청이 올해에 진행하는 워커힐아파트 정비계획 수립 과정에 적극 참여해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서울 광진구 아차산 자락 11만7116㎡ 부지에 1978년 들어선 워커힐아파트는 57, 67, 77평형 짜리 대형 평형 576가구로 구성돼 있다. 2년 전 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았다.

한편 워커힐아파트는 아차산 언덕에 위치해 봄이 되면 만개하는 벚꽃으로 유명하며, 앞으로는 한강 조망이 펼쳐져 뛰어난 조망과 자연 환경을 갖춘 서울 강북의 대표적인 고급 아파트이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