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마포에 청년혁신타운 조성… 청년창업기업 300개 입주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마포 신용보증기금 사옥이 내년까지 청년 창업기업들의 허브인 ‘마포 청년혁신타운’으로 거듭나고 청년창업기업 300개가 단계적으로 입주한다.

청년혁신타운에는 창업아이디어를 구현하고 시제품 개발, 실증체험을 할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와 정보통신기술(ICT)이노베이션 스퀘어도 만들어진다.

16일 정부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5차 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마포 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에 따라 신보 본사가 대구로 이전함에 따라 공실로 남은 17개 층을 청년 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

리모델링 후에는 내년부터 3년간 단계적으로 청년창업기업이 300여 개 입주하게 된다. 입주기업 대표는 원칙적으로 39세 이하 청년으로 한정해 청년창업에 특화할 방침이다.

청년혁신타운에는 창업과 금융, 교육, 네트워크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창업지원시설이 들어선다.

청년 혁신타운에는 창업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개발하고, 실증체험해 볼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와 ICT이노베이션 스퀘어도 만들어진다.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59억 원을 들여 조성하는 ICT이노베이션 스퀘어에는 특히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과 실증체험 장비가 구축돼 블록체인 사업모델 기획, AI창업기업 교육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해지고 24시간 개발공간도 마련된다.

입주기업에는 정책자금과 펀드를 활용해 청년창업기업 지원자금을 주고, 금리 우대, 보증비율과 보증료 우대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마포 혁신타운을 인근 창업지원시설과 신촌의 대학, 여의도의 금융기관과 연계해 서북권역 대표 혁신창업 타운으로 조성할 것”이라며 “판교 테크노 밸리, 강남 테헤란 밸리와 함께 글로벌 혁신창업 트라이앵글로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