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외국인 전용 카지노 매출 올 들어 증가세 전환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외국인 전용 카지노 매출이 올 들어 증가세로 돌아섰다.

16일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전체 매출액은 2047억8200만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5.9% 늘어났다.

지난해 외국인 전용 카지노업계는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피해를 입었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 파라다이스의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6680억4200만 원으로 전년보다 3.9% 감소했다. 한국관광공사의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8.6% 줄어든 5012억9600만 원을 기록했다.

올해 1∼2월 외국인 전용카지노 입장객은 36만6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6% 성장했다. 국적별로 보면 일본인 입장객은 1월 4만2400명으로 작년 같은 달 대비 5.2%, 2월 3만5000명으로 3.9% 각각 늘어났다. 유커는 1월 8만9700명으로 1년 전보다 3.2% 감소했고, 2월에도 5.2% 줄어든 7만9500명을 나타냈다. 대만 입장객은 1월 3000명으로 16.7% 줄어들었지만, 2월에는 4100명으로 32.3% 증가했다.

카지노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입장객 가운데 중국인이 여전히 가장 많지만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일본인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한 덕택에 업계 실적이 올해 들어 ‘턴 어라운드(Turn around)’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