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김현미 “저층 노후 주거지에 공공임대주택ㆍ생활 인프라 공급”
▲ 인천 남동구 만수동 만부마을을 방문한 김현미 장관. <제공=국토부>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장관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저층 노후 주거지 재생의 대표 모델을 만들고, 지역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필요한 공영주차장 등 기초 생활 인프라 공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인천 남동구 만수동 만부마을을 방문한 김현미 장관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인천 만부마을은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공모 시, 우리동네 살리기 사업 유형으로 선정된 지역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주택정비사업과 공공 임대주택 공급,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 등 기초 생활 인프라 정비를 추진하고 있는 지역이다.

김 장관은 현장에서 빈 집과 노후화된 주택 등 열악한 주거환경을 둘러보면서 취약한 주거환경의 개선을 위해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당부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기존 주민들이 재정착해 생활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써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노후화된 빌라가 밀집한 지역에 대해서는 “아파트 단지처럼 관리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한데, 지난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에서 제시한 마을관리 협동조합이 이러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집 수리, 공동구역 청소, 임대관리 지원, 마을 상점 운영 등 주민이 원하는 서비스 공급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마을관리 협동조합’의 구성ㆍ운영을 지원한다.

주민이 조합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마을관리 협동조합(소비자 협동조합)은 서비스 공동구매를 통해 주민들의 복리를 증진하고, 아울러 주민 고용을 통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을 커뮤니티센터에 있는 주민 공동작업장을 둘러본 김 장관은 “결국 마을의 재생은 공동체의 회복이다”며 “주거환경뿐만 아니라 마을 주민들이 가치를 공유하고 함께 할 수 있는 공간, 나아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고 지원하는 것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서 진행된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저층 노후 주거지를 살맛나는 우리 마을로 재생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을 위해 인천시와 지역 주민, 그리고 공기업 등 다양한 참여 주체들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지역의 노력에 발맞춰 국토부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