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30주만에 최저 상승률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9주 연속 둔화됐다.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피하려는 매물이 소화된 이후 4월 들어서는 거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매도ㆍ매수문의 모두 관망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실수요 위주의 거래가 간혹 이뤄지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최근 부동산114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0.13% 상승에 그치며 둔화세를 이어갔다. 신도시(0.02%)와 경기ㆍ인천(0.01%)도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재건축 시장 역시 숨고르기가 이어지면서 0.04% 상승해 오름폭이 축소됐다. 지난해 9월 중순 이후 30주 만에 최저 상승률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는 ▲성북(0.44%) ▲중구(0.37%) ▲마포(0.28%) ▲강동(0.26%) ▲동대문(0.25%) ▲구로(0.23%) ▲용산(0.19%) ▲종로(0.19%) 순으로 상승했다.

성북은 길음동 길음뉴타운(4,6,8,9단지), 삼선동2가 삼성푸르지오가 500만~2000만 원 가량 상승했다. 대규모 아파트 중심으로 실수요 일부가 움직이며 가격이 올랐다.

중구 역시 대단지 위주로 거래가 이어지며 신당동 동아약수하이츠, 삼성 등이 500만~2000만 원 상승했다. 한편 금천은 0.11% 떨어졌다. 대단지인 시흥동 벽산타운1단지(1772가구)가 250만 원 하락했다. 물건이 쌓이면서 거래가 원활하지 않아 소폭 조정됐다.

신도시는 ▲평촌(0.07%) ▲광교(0.04%) ▲분당(0.03%) ▲판교(0.02%) ▲일산(0.01%)순으로 상승했다. 평촌은 비산동관악부영4차, 평촌동 꿈동아 등이 500만 원 상승했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자연앤자이 1,2,3단지가 500만~1000만 원 올랐다. 매물이 많지 않은 가운데 거래는 소강상태다. 반면 유일하게 하락한 산본(-0.04%)은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이 250만~750만 원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하남(0.11%) ▲의왕(0.09%) ▲성남(0.04%) ▲수원(0.04%) ▲용인(0.04%) 순으로 상승했다. 하남은 덕풍동한솔리치빌 1,2,3,5단지가 500만~750만 원 올랐다. 실수요 문의가 이어진 신장동 대명강변타운도 500만 원 가량 상승했다. 의왕은 대단지인 내손동포일자이가 500만 원 올랐다.

한편 ▲안산(-0.08%) ▲평택(-0.06%) ▲양주(-0.04%) ▲광주(-0.02%) 등 새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는 지역들은 약세를 보였다.

전세시장 역시 수요가 크게 감소하며 서울(-0.04%), 신도시(-0.06%), 경기ㆍ인천(-0.04%) 모두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동대문(-0.32%), 강동(-0.21%), 송파(-0.17%), 금천(-0.12%), 양천(-0.10%), 노원(-0.08%), 성동(-0.04%) 순으로 전셋값이 떨어졌다. 동대문은 답십리동 답십리래미안위브가 2500만~4000만 원 가량 하락했다. 강동은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가 1000만~5000만 원 떨어졌다. 전세수요가 줄어 조정되는 모습이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 우성4차가 500만~2500만 원 내렸다.수요 감소로 인해 매물이 느리게 소진되며 하락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성북(0.06%), 마포(0.06%), 서대문(0.05%) 등은 상승했다.

신도시도 전셋값이 하락했다. ▲위례(-0.45%) ▲중동(-0.26%) ▲산본(-0.08%) ▲동탄(-0.08%) ▲평촌(-0.05%)순으로 떨어졌다. 분당(0.01%)만 소폭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안산(-0.38%), 구리(-0.13%), 파주(-0.10%), 용인(-0.08%), 광명(-0.05%), 남양주(-0.05%) 등이 하락했다. 시흥(0.04%), 성남(0.04%)등은 상승했다.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시행에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까지 겹쳐 아파트 시장이 조용해졌다. 지난 3월 이후 숨고르기 중인 매도자들은 매물의 호가를 내리지 않고 매수자들도 급매물을 찾거나 동향만 알아보는 등 소극적인 모습이다.

최근 재정특위(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 출범하면서 보유세 개편에 대해 논의가 시작됐다. 전문가들 사이에 종합부동산세 강화, 공시가격 현실화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