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김경수 “국민의 심판 있을 것”… 민주당원 ‘댓글 조작’ 연루“사건 정리되는대로 경남 지사 출마 선언”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최근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경남 도지사 출마를 강행할 뜻을 밝혔다.

16일 김경수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확인이 되지 않은 사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계속해서 무책임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는 일부 야당의 정치행태에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당원이 보수 진영에서 댓글을 조작한 것처럼 보이게 하려 했다는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알기도 어려운 ‘경제적공진화모임’의 일부 일탈 배후에 제가 있는 것처럼 악의적인 정보가 흘러나오고, 의혹이 부풀려졌다”며 “이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인다”고 전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지난 정부처럼 국가권력기관인 군인, 경찰, 공무원들을 동원해 매크로라는 기계 방식을 사용해 불법을 저지르는 것을 불법 사건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일반 시민들이 온라인에서 참여활동을 하는 것에 자체를 불법행위와 동일시하는 보도가 나왔는데 이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경남지사에 출마하는 데 문제가 안된다”면서 “사건이 정리 되는대로 공식 출마를 선언하겠다”고 강행 의지를 밝혔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