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1분기 전세대출 ‘이례적’ 급증… ‘규제↑ 전세값↓’ 효과4조 이하 수준 분기별 증가액 첫 돌파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올 1분기 5대 은행의 전세자금대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규제, 전세값 하락 등의 파급 효과로 풀이된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KEB하나ㆍ우리ㆍ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3월) 말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50조7712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의 1조7706억 원보다 3.61%, 지난해 3월의 24조3194억 원보다 40.99% 금액이 증가했다.

2016년 3월까지만 해도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5조6687억 원이었다. 그해 8월 30조 원을 넘기더니 1년 뒤 40조 원을 넘겼고, 이번에는 1년도 되지 않아 50조 원을 넘기며 증가세에 가속이 붙는 모양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3월 사이에 전세자금대출이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올 1분기 전세자금대축 잔액의 증가액은 5조786억 원. 그동안 4조 원을 넘긴 적 없던 분기별 증가액이 첫 돌파에서 곧바로 5조를 넘긴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여기에는 최근 펼쳐진 여러 가계대출 규제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을 강화한 데 이어, 올해 개편된 DTI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자체가 어렵거나 대출 한도가 줄었다.

반면 전세자금대출은 이 같은 규제를 벗어나 전세금의 8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다만, DSR 산정 시 주택대출 등에 적용되는 원리금 상환액은 포함되지 않지만 이자는 반영된다.

또한 전세값 하락세도 한 몫을 했다. 지난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값은 0.07% 하락했고 강북권은 –0.03%, 강북권은 –0.09%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권은 전세매물 누적 등으로 대다수 지역에서 하락하며 10주 연속 떨어졌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세금을 빌리려는 실수요자들이 늘면서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빠르게 증가했다”면서도 “좀 더 자세한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지만 전세값이 많이 내렸다고 해도 여전히 높은 수준인 탓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한편, 신 DTI를 포함한 DTI가 기존 주택담보대출에 원리금 상환을 포함시킨 것과 달리 DSR은 기존 주택담보대출뿐만 아니라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 자동차할부, 카드론 등 금융권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까지 고려한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