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분양
내달 4일부터 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ㆍ기준↓’현장접수 외에 인터넷 청약 가능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내달부터 신혼부부 특별공급 제도가 크게 달라진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5월 4일부터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한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에 할당비율이 늘고 소득ㆍ혼인기간 등의 기준이 완화된다.

정부는 주택을 공급할 때 사회ㆍ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신혼부부, 다자녀가구, 노부모 부양가구 등에게 전체의 물량의 33% 이내를 특별공급 한다.

그간 신혼부부에게는 전용면적 85㎡ 이하에서 민영주택의 경우 10%, 국민(공공)주택의 경우 15%를 할당했다. 내달 4일부터는 2배 많은 민영주택 20%, 공공주택 30%로 늘어난다.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에 적용해보면 신혼부부의 몫으로 수십 가구 이상이 더 나오는 것이다.

소득 기준은 외벌이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에서 120%로, 맞벌이의 경우 120%에서 130%로 확대된다.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은 올해 기준으로 3인 이하 가구일 경우 500만2590원, 4~5인 가구일 경우 584만6903원이다.

국토부는 늘어난 20%에서 15%는 기존 소득기준으로 선정, 나머지 5%에 기존 소득기준 신청자 중 탈락자와 확대된 소득기준 적용 신청자를 합해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청약접수 방법이 현장접수에서 인터넷 접수로 변경되며, 신혼부부 혼인기간 기준은 기존 5년에서 7년으로 연장된다. 앞으로 새벽부터 청약을 넣기 위해 본보기 집 앞에 줄 서는 광경은 찾아보기 어려워 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동탄2지구 A84블록 공공임대주택에 이 같은 변경비율을 적용한 바 있다. 이곳에 전체 800가구 중 640가구를 특별공급 한 LH는 기존 120가구가 아닌 240가구를 신혼부부 특별공급으로 내놓았다. 민영주택의 경우 내달 4일 이후 분양공고를 낸다면 이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

또 분양가 9억 원 미만 주택은 특별공급제가 운영되며, 전매제한 기간은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강화된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