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신길10구역 재건축, 시공자에 ‘대우건설’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10구역 재건축사업의 시공권이 대우건설 품으로 돌아갔다.

최근 유관 업계에 따르면 신길10구역 재건축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은 지난 4월 29일 시공자선정총회를 개최했다.

이곳은 지난 2월 26일 정비사업위원회 사무실에서 현장설명회(이하 현설)를 개최한 결과 ▲대우건설 ▲우미건설 ▲한신공영 ▲동양건설산업 ▲한진중공업 ▲현대건설 ▲동부건설 ▲한양 ▲GS건설 ▲태영건설 ▲삼호건설 ▲대방건설 ▲반도건설 ▲롯데건설 ▲코오롱글로벌 등 총 15개의 건설사가 참여한 바 있다.

이어 지난 4일 한토신이 마감한 시공자 입찰을 마감한 결과 대우건설과 동부건설이 참여해 신길10구역 시공권을 두고 경쟁했고 시공자선정총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대우건설이 낙점됐다.

대우건설은 도급공사비ㆍ철거비ㆍ정비기반시설공사비 등 총 약 1690억 원의 공사비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단지 차별화를 강조하며 뉴 웨이브디자인, 픽셀 파사드등의 외관특화와 온타임 옵션제를 제안했다. 또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스트리트형 상가를 디자인 함으로써 단지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곳은 지하철 7호선 신풍역과 접하는 초역세권 지역으로 추후 신길뉴타운 개발로 인한 주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향후 신안산선 및 신림선 경전철 등으로 서남부권, 여의도 및 서울시내 진입이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타임스퀘어 등 생활시설이 위치해 있고 대방초, 대영초ㆍ중ㆍ고, 영신고등학교 등도 근거리에 있어 교육환경이 좋다.

이곳은 지난해 중순까지 추진위원회 설립 단계에 머물러 있었으나, 같은 해 9월 한국토지신탁이 시행을 맡으면서 사업이 점차 모양새를 갖춰가고 있다.

한편 이 사업은 영등포구 신길로 108(신길동) 일대 3만2234㎡를 대상으로 한다. 이곳에는 지하 3층~지상 29층 규모의 공동주택 894가구(임대 84가구 포함)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