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저소득층 위해 국민임대주택 1610가구 ‘공급’… 신규 ‘항동지구’ 등 예정
▲ 서울시 저소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민임대주택 1610가구가 공급된다. <제공=서울주택도시공사 공공임대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시 저소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민임대주택 1610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ㆍ사장 김세용)는 저소득 서민을 위한 국민임대주택 1610가구 입주대상자를 8일부터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총 1610가구로 신규공급분인 구로구 항동지구 3단지 및 8단지 822가구와 기존지구인 강일지구 등 27개 지구 잔여공가 788가구다.

신규 항동지구의 경우 신혼부부에 243가구, 주거약자에 100가구, 기타 우선공급 대상인 고령자, 장애인, 한부모가족, 비정규직, 중소기업재직자, 노부모부양자 등에게 255가구가 우선공급되며 그 외 항동지구 개발 철거세입자 특별공급 75가구, 일반공급 149가구로 공급된다.

항동지구 전용면적별 공급물량을 보면 ▲39㎡ 248가구 ▲49㎡ 206가구 ▲59㎡ 368가구이며 강일 등 잔여공가의 경우 ▲39㎡ 119가구 ▲49㎡ 208가구 ▲59㎡ 461가구다.

국민임대주택 일반 공급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가구당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가구당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이며 세대 총자산은 2억4400만 원 이하, 세대 보유 자동차 가액 2545만 원 이하가 돼야 신청할 수 있다.

전용 50㎡ 미만 주택의 경우 경쟁 시 가구당 월평균소득 50% 이하인자를 우선 선정하며 1순위 조건은 해당 자치구 거주여부다. 전용 50㎡ 이상 60㎡ 이하 주택의 경우 1순위 조건은 청약저축 24회 이상 납입한 자다.

이번 공급되는 국민임대주택 공급가격은 전용면적 39㎡의 경우 보증금 약 2200만 원~3800만 원, 임대료 약 20만 원~28만 원, 49㎡의 경우 보증금 약 1800만 원~6000만 원, 임대료 약 24만 원~39만 원, 59㎡의 경우 보증금 약 3600만 원~9000만 원, 임대료 약 26만 원~47만 원 선이 될 예정이다.

이번 공급에 미포함된 항동지구 2단지 및 4단지는 국민임대 물량(359세대)은 하반기 공급 예정이므로 금번 청약을 놓치더라도 하반기에 또 한 번 공급기회를 엿볼 수 있다.

한편, 관심을 모으고 있는 항동지구 분양주택(1316가구)은 이달 말 모집공고 예정인 3단지(분양 732가구)를 시작으로 2단지(분양 394가구) 및 4단지(분양 190가구)도 오는 8월 말 입주자모집 공고 예정이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