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파트 전세시장 ‘약세’ 전망… 향후 공급증가ㆍ계약만료 겹칠 듯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경기도 내 아파트 입주물량과 비슷한 수준의 아파트 임차계약이 만료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 포털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입주예정물량과 2016년 5월부터 7월까지 경기도 전월세 계약건수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5~7월 입주물량은 4만8658호, 계약 만료 추정 물량은 4만8676호(실거래가 공개건수 기준)로 나타났다.

지역별 입주물량은 용인시가 한숲시티 6725호를 포함해 가장 많은 9784호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화성시는 동탄2신도시 등의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면서 6826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외에 경기도 서북권인 ▲파주시 4954호 ▲김포시 3799호 ▲고양시 2252호 등 총 1만1005호의 입주를 앞두고 있다.

또한 이달부터 7월까지 계약 만료가 예상되는 아파트 전월세는 인구 밀집지역인 성남ㆍ고양ㆍ용인에서 4000건 이상으로 집계됐다. 성남시를 제외하고는 아파트 입주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다. 그 외 2051호 신규아파트 입주가 예정된 남양주시는 3341건의 아파트 임차 계약 만료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입주물량이 집중된 김포, 파주는 각각 2896건, 2155건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고양시(4773건)와 합칠 경우 서북권에서 1만 건에 육박하는 9824건의 임차계약 만료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아파트로 수요 분산이 이뤄지면서 기존 아파트들은 임차인 구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또한 임차 수요에 비해 임대공급이 크게 늘어나는 지역은 전세가격 하락에 대한 위험 노출과 집주인들의 보증금 반환에 대한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경기도 아파트 전세가격은 1.48%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경기 남부 ▲오산 -6.94% ▲평택 -4.63% ▲안성 -4.14%의 변동률을 보였다. 입주 물량이 집중된 ▲화성 -2.56% ▲용인 -1.15% 역시 마이너스 변동률을 나타냈다.

직방 관계자는 “신규 아파트 입주와 임대차 계약만료의 물량이 맞물리게 되면 세입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져 전세가격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세입자들은 금리 인상에 따라 금융비용 부담도 커졌기 때문에 집주인이 전세금을 인상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서 “새 아파트 증가와 임대차 계약 만료, 금리 인상이 단기간 내에 끝나지 않고 장기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아파트 임대료 및 보증금의 하향 안정세는 올 하반기에도 이어질 수 있다”며 “기존 아파트 임대시장이 공급 증가와 함께 약세로 전환된 만큼 새 아파트 임자인 유치도 더 어려워지고 있어 수분양자들의 잔금 확보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