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전국 전월세전환율 ‘안정적’… 7개월째 6.3% ‘보합’
▲ 올해 4월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왼쪽)과 같은 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오른쪽). <출처=한국감정원>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서울 강남권 전월세전환율이 소폭 상승하면서 월세부담이 조금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전월세전환율은 7개월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8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지난 4월 신고된 실거래정보를 기준으로 한 전국 전월세전환율은 6.3%로 7개월째 같은 수준을 보였다. 아울러 서울 강남권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5.2%를 기록해 전월 5.1%에 비해 높아졌다. 강북권과 서울 전체는 각각 5.7%, 5.4%로 보합에 머물렀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전세에 비해 월세부담이 높다는 의미다. 임대인은 요구수익률, 임차인은 전월세 선택과 월세 계약 시 기회비용을 계산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강남권 전월세전환율의 0.1%포인트 상승은, 실제로 월세 부담이 증가했다기보다 전셋값 약세가 지속되면서 전세 보증금 하락폭이 커진데 따른 것”으로 설명했다.

동남권(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전월세전환율은 4.6%로 전월대비 0.1%포인트 올랐다. 서북권은 5.6%로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고 그 밖에 권역은 보합에 머물렀다. 도심권 전월세전환율이 5.9%로 가장 높았고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이 5.6%로 동일했다. 동남권이 서울에서는 유일하게 4%대 전월세전환율을 보였다.

감정원 관계자는 “입주물량 증가, 지역 경기 침체 등에 따라 전월세가격이 동반 하락세”라며 “지역별로 등락 차이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합세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주택이 6.2%, 단독주택이 7.9%로 모든 유형에서 전월과 같은 전환율을 보였다.

아파트 시ㆍ도별로 보면 서울이 4%로 가장 낮고 전남이 7.4%로 가장 높았다. 범위를 250개 시ㆍ군ㆍ구에서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132개 주요 지역으로 좁히면, 서울 송파가 3.6%로 가장 낮았고 ▲경기 과천(3.7%) ▲서울 양천(3.8%) ▲서울 광진(3.8%) ▲서울 서초(3.9%)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전월세전환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 목포로 7.6%였다. 이어 충남 공주, 경기 안성이 7%를 넘었다.

아파트 월세 유형별 전환율은 월세(보증금이 1년 치 월세 이하인 경우)가 6.3%, 준월세(월세와 준전세의 중간)가 4.8%, 준전세(보증금이 월세의 240배를 초과하는 월세)가 4.1%였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