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실무협의회 신설… 안건 빠른 결정 ‘돌입’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의 빠른 결정을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하는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이하 도건위)에 안건을 올리기 전, 이견을 조율하고 사전 자문이 필요한 안건을 걸러내는 실무협의회를 새로 만들기로 결정해 이목이 집중된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도건위 본회의에 안건을 올리기 전에 시와 담당 구 관계자로 구성된 지구단위계획 실무협의회를 신설해 이를 거치도록 했다. 

지구단위계획은 일부 지역의 토지를 합리적으로 이용하고 그 기능을 높여 해당 지역을 체계적ㆍ계획적으로 관리하고자 수립하는 도시관리계획을 말한다.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부터 용도지역, 건폐율, 용적률 등을 담고 있어 해당 지역이 어떻게 개발될지 알 수 있는 밑그림이라고 볼 수 있다. 

종전엔 시가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할 때 내부 보고와 전문가의 사전 자문을 거쳐 도건위에 안건이 상정됐지만, 이번 개선으로 실무협의회를 거쳐 꼭 필요한 안건만 전문가의 사전 자문을 거쳐 도건위에 안건이 상정된다. 사전 자문이 필요 없는 안건은 실무협의회만 거쳐 도건위에서 바로 심의받을 수 있다. 도건위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근거해 지구단위계획 구역을 결정하고자 도시계획위원회와 건축위원회가 공동으로 심의하는 의사결정기구다. 

실무협의회는 서울시 도시관리과장과 도시계획상임기획단장, 관련 부서와 자치구의 담당 팀장, 도시관리정책팀장, 용역사 등으로 이뤄진다. 회의는 사전 자문이 열리기 10일 전인 2ㆍ4주 월요일에 열린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관련 부서 간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이 없어 의견이 합치하지 않는 안건은 도건위에서 보류되는 일이 많았다”며 “실무협의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해 원활하고 효율적으로 의사 결정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달 26일 사전 자문을 앞두고 이번에 신설한 지구단위계획 실무협의회 첫 회의가 오는 17일 개최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전자문 이행 필요성 판단 ▲관련 기준과의 정합성 검토 ▲주요 쟁점 정리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