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대치구마을3지구 재건축, 시공자 선정 난항 ‘예상’업계 “이달 5일 입찰마감 유찰 가능성 높아”
▲ 대치구마을3지구 재건축 조감도.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정진영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구마을제3지구 재건축사업이 시공자 선정 절차에 돌입했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대치구마을3지구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학승ㆍ이하 조합)은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내고 지난 9월 현장설명회(이하 현설)를 개최했다. 이날 현설에는 8개 사 등이 참여해 유효 입찰이 성립돼 조합은 이달 5일 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그런데 최근 이곳의 시공권에 관심을 보이던 한 대형 시공자가 참여를 위해 내부적으로 심의를 올렸으나 본사 심사에서 부결돼 결국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못하게 됐다.

한 업계 전문가는 “대치구마을3지구 관련 2개 정도의 대형 시공자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는 가운데 관련 심의 부결이 나와 업계에선 유찰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게다가 이곳 입찰 조건을 맞출 시공자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시공자 선정은 일반경쟁입찰(도급제) 방식으로 진행되며 입찰보증금은 80억 원이다. 업체 간 공동참여는 불가하며 공사비 예가는 973억8679만6000원(VAT별도)이다.

대치구마을3지구는 강남구 역삼로84길 5(대치동) 일대 1만4833.7㎡를 대상으로 하며, 조합은 이곳에 건폐율 40.39%, 용적률 249.95%를 적용한 지하 4층에서 지상 최고 16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8개동 총 283가구(임대 39가구 포함)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공동주택은 전용 면적 기준으로 ▲60㎡ 이하 102가구 ▲60~85㎡ 미만 148가구 ▲85㎡ 이상 33가구 등이다.

대치구마을3지구 조합은 2014년 9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았고 지난해 11월 말 관리처분인가를 받아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 적용을 피했다.

이곳은 지하철 2호선 삼성역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고 사업지 주변 테헤란로, 영동대로, 동부간선로 등을 이용해 시내외곽으로 이동이 수월해 좋은 교통 인프라를 자랑한다.

또한 인근에 코엑스, 호텔, 백화점, 봉은사 등이 도보권 내에 위치해 있고 사업지 반경 500m 이내에 다수의 명문 초ㆍ중교가 위치한다.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대치구마을3지구는 주변에 10년 이상 된 아파트와 노후주택이 많아 신규공급 아파트 이주 희망 수요가 풍부한 편이다”고 귀띔한 바 있다.

정진영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