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대한체육회, 중국에 생활체육교류 선수단 파견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중국 강소성에서 개최되는 제18회 한ㆍ중생활체육교류에 선수단을 파견한다.

유길호 단장(75, 대한체육회 생활체육위원회 부위원장)을 대표로 한 5종목(배드민턴, 탁구, 테니스, 볼링, 농구) 56명의 동호인 선수단은 민간스포츠사절단으로 중국 강소성을 방문한다.

이번 교류는 오는 1일 오후 6시 중국 강소성 난징그랜드호텔에서 중화전국체육총회가 주최하는 환영연을 시작으로, 종목별 대회(2일~3일) 출전, 강소성 문화 탐방 및 환송연(4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한ㆍ중생활체육국제교류 사업은 200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8회를 맞이했으며 매년 양국 선수단의 상호 초청ㆍ파견의 형태로 진행된다. 지난 4월에 제주도에서 개최된 초청 교류 행사에서도 한중 양국 참가 동호인들이 스포츠 정신을 배우며 상호 친선을 다지는 귀중한 시간을 보낸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생활체육국제교류 사업을 통해 민간차원의 국제 우호를 증진하고 지역ㆍ종목 간 교류를 정례화해, 다양한 체육 정보 교환 및 국내 생활체육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