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울산시, 정비예정구역 해제 관련 주민설명회 ‘개최’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울산광역시는 답보상태에 있는 재개발구역 해제여부에 대한 지역주민 의견수렴을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오늘(2일) 울산시는 이달 5일부터 16일까지 재개발사업 정비예정구역 등 9곳에 대한 정비예정구역 해제 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설명회가 개최되는 구역은 북구B-02, 동구B-01, 동구D-01, 남구B-01, 02, 03, 남구B-16, 중구B-10, 중구B-11 등 모두 9곳이다.

이번 설명회에서 시는 정비예정구역 해제와 관련한 사업개요, 관련 법령, 정비예정구역 해제 조건 및 절차 등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대상 구역들은 과거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구성됐으나 경기침체, 주민 등의 반대로 사업 추진이 중단됐으며 현재는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정비예정구역으로 계속 존치될 경우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해당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우려되는 구역이란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시는 정비예정구역 해제와 관련해 지난 7월부터 정비예정구역 해제 용역을 시행 중에 있으며 내년 3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용역기간 동안 토지등소유자 과반수 이상이 정비예정구역 해제에 동의하면 주민 대상 공람, 의회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19년 3월에는 정비예정구역 해제가 가능하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