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가계대출금리 ‘상승 전환’… 주택담보대출 등 잇따라 올라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지난달(10월) 은행의 신규 가계대출금리와 예금금리가 동반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집단대출, 기업대출 등의 금리 역시 줄줄이 올랐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0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올해 10월 예금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가계대출금리는 3.64%로 전월 대비 0.02%p 상승했다.

지난 7월 이후 세 달만의 상승 반전이다. 3개월 연속 하락세를 걷던 가계대출금리는 지난달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금리에 반영되면서 가계대출금리 상승에 영향을 줬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금리는 3.31%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0.02%p 증가했다. 주담대의 기준 지표인 은행채 3년물은 2.21%를, 5년물은 2.36%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각각 0.06%p, 0.03%p 증가했다.

신용대출과 집단대출 금리 역시 3.31%, 4.45%로, 전월 대비 각각 0.06%p, 0.05%p 올랐다. 보증대출금리는 0.01%p 늘어났다.

비은행 금융기관도 대부분 상승세를 보였으나 일부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10.84%)과 상호금융(4.10%)은 각각 0.25%p, 0.03%p 상승했으며, 신용협동조합(4.81%), 새마을금고(4.33%)는 각각 0.03%p, 0.05%p 하락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0.03%p 오른 3.65%로 조사됐다. 대기업 대출금리(3.42%)는 고금리 대출 취급이 늘며 0.21%p 상승했다. 반면 중소기업(3.84%)은 정책성 저금리 대출 상품 취급이 늘면서 0.04%p 하락했다.

시장금리 상승과 고금리 예금 특별판매의 영향으로 수신금리 역시 동반 상승했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0.09%p 상승한 1.93%를 기록했다. 2015년 2월(2.04%) 이후 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정기예금, 정기적금 등 순수저축성 예금금리는 1.90%로 0.08%p 상승했다. 순수저축성 예금금리도 2015년 3월(1.91%)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