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 양곤에 개관부영그룹, 미얀마에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 및 기증… “태권도 한류 확산” 앞장
▲ 미얀마 태퀀도 훈련센터 개관식. <제공=부영그룹>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부영그룹이 지난 3일 미얀마 정부에 기증하는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가 미얀마 양곤에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에 따르면 미얀마의 태권도 저변을 넓히기 위해 미화 40만 달러(한화 약 4억5000만 원)를 지원, 1만4618㎡부지에 2층 규모의 태권도 훈련센터를 건립해 미얀마 정부에 기증했다.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는 대규모 태권도 경기장과 관람석 외에도 선수들의 집중훈련을 위한 기숙사, 식당 등의 편의시설을 갖췄다.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는 미얀마 태권도협회에서 운영을 맡아 태권도 인재 양성 시설로 쓰이게 된다. 현재 미얀마에는 군과 경을 포함해 약 30만 명의 태권도 인구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에서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대신한 신현석 부영그룹 고문, 민투이 미얀마 보건체육부 장관 겸 올림픽위원회장, 미아한 미얀마 태권도협회장, 이상화 주 미얀마 한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영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 개관식이 열렸다. 개관식에서는 미얀마 태권도 선수와 학생들이 하얀 도복을 차려입고 시범경기를 펼치며 센터 건립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부영그룹의 해외 태권도 훈련센터 설립과 기증은 이번이 세 번째다. 부영그룹은 앞서 라오스와 캄보디아에 태권도 훈련센터를 기증한 바 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세계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세계태권도연맹(WT)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대신해 개관식에 참석한 신현석 부영그룹 고문은 대독한 인사말을 통해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을 계기로 미얀마의 태권도 인구가 크게 늘어나고 선수들의 실력이 향상되길 기대한다”며 “부영그룹은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과 함께 내년 1월 태권도 봉사단을 파견, 미얀마 청소년들을 가르치는 등 미얀마의 태권도 위상 제고를 위해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 외에도 해외 재난구호기금, 해외 600개 초등학교 건립기금, 디지털피아노 7만여 대와 교육용 칠판 64만여 개를 기증하는 등 다양한 해외 기부활동을 포함해 7600억 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해왔다.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의 기업(2014년)으로 선정된 바 있다.

▲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 개관식 행사. <제공=부영그룹>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