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 조합 설립 앞두고 ‘삐걱’
▲ 잠실우성1ㆍ2ㆍ3차.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송파구 잠실우성1ㆍ2ㆍ3차(재건축)가 조합 설립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앞두고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1일 잠실우성1ㆍ2ㆍ3차 재건축 정비사업조합 설립추진위원회(위원장 유재창ㆍ이하 추진위)는 인근에 위치한 남포교회에서 주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전체 토지등소유자 1845명 중 1289명(서면결의 포함)이 참석해 성원을 이뤘다.

이날 총회에 상정된 안건인 ‘조합 설립 법적 동의율 미달 등에 대한 토지 분할의 건’은 626명이 찬성했지만 과반수를 채우지 못해 부결됐다. 이에 따라 대형 면적 위주로 구성된 12ㆍ13동을 배제하고 조합을 먼저 설립하려던 추진위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조합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전체 토지등소유자 중 75%, 각 동에서 절반 이상 동의를 모두 얻어야 한다. 추진위는 현재 전체 토지등소유자의 동의율은 82%로 조건을 충족했지만 총 26개 동 중 12ㆍ13동 조합원 동의율이 30%대에 머물러 조합 설립이 불가능한 상태다.

단지에서 가장 넓은 전용면적(160㎡)으로 구성된 12ㆍ13동 주민들은 현재 추진위의 정비계획을 반대하며, 분담금을 늘리는 대신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이하 초과이익환수제)로 인한 부담금과 기부채납을 줄이는 1대 1 재건축 추진을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총회에 상정된 신임 추진위원장 선출 안건도 부결됐다. 조합을 먼저 설립하고 1대 1 재건축 추진 여부는 나중에 논의하자고 주장한 A후보와, 1대 1 재건축을 반영해 현재 정비계획을 먼저 수정하자고 주장한 B후보가 맞붙었지만 두 후보 모두 과반수 득표에 실패했다.

유재창 추진위원장은 “수억 원에 이를 수 있는 초과이익환수제 부담을 덜기 위해 대형 평수 소유자 위주로 1대 1 재건축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확산됐다”면서 “일단 조합을 먼저 설립하자고 12ㆍ13동 토지등소유자들을 설득하겠지만 현재로선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1981년 준공된 잠실우성1ㆍ2ㆍ3차는 한강변과 지하철역, 탄천에 인접해 있고 잠실종합운동장 리모델링사업, 영동대로 개발 및 현대차 신사옥(GBC) 건축 등 주변의 개발 호재가 이어져 사업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