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성남시, 올 한해 전통시장 17곳 시설 현대화… 14억 원 투입화재 예방ㆍ안전시설 설치 주력
▲ 주차장 환경을 개선한 수내2동 동신종합시장. <제공=성남시>

[아유경제=김소연 기자] 14일 성남시는 올 한해 14억 원(국비 6억 원 포함)을 투입해 17곳 전통시장 시설을 현대화했다고 밝혔다.

시는 생긴 지 27~45년 돼 낡은 시장에 대한 화재 예방과 안전시설 설치에 주력했다.

은행ㆍ금호ㆍ단대ㆍ돌고래시장 4곳은 전류 차단기를 한곳에 모아놓은 상자인 분전반의 무분별한 전기선을 정리하고 일부 변압기를 새것으로 교체했다.

성호시장, 현대벤처빌, 범한프라자 3곳 전통시장은 200만 화소의 최신형 CCTV 90개를 설치했다. 범죄 예방과 안전을 확보하려는 조치다.

아울러 미래그린시장은 옥상에서 누수가 발생해 방수 공사를 했고, 동신종합시장은 바닥, 벽면이 파손된 상태이던 주차장을 개보수하고 새로 페인트를 칠했다. 미래타운2종합시장은 갈라지고 파손된 바닥 자재를 걷어내고 새로 타일을 깔았다. 현대ㆍ신흥시장은 낡은 공동화장실 5곳의 천장, 타일, 좌변기를 개보수 했다.

시는 이들 전통시장 시설 개선을 위해 사업비 가운데 일부(6억 원)를 국비 공모사업 참여를 통해 따냈다.

성남시 관계자는 “시민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시설 현대화 사업을 30곳 모든 전통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지역상권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