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3기 신도시에 경기도형 주거 정책 접목 필요”
   
▲ 1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가진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발표 모습. <제공=경기도>

[아유경제=김소연 기자] 경기도 남양주, 하남, 과천과 인천 등 4곳에 100만 ㎡이상 규모의 신도시가 조성된다.

지난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김현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수도권 주택공급대책(2차)’ 및 교통개선대책을 발표하고, ‘국토부-광역단체장’, ‘국토부-기초단체장’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발표로 경기도에는 100만 ㎡ 이상의 대규모 공공주택지구가 남양주 왕숙지구1,2(1134만 ㎡ㆍ6만6000가구), 하남 교산지구(649만 ㎡ㆍ3만2000가구), 과천지구(155만 ㎡ㆍ7000가구) 등 4곳이 들어서 10만500가구가 공급된다.

이와 함께 100만 ㎡ 이하 중소 규모 공공주택지구를 부천 까치울(72만 ㎡ㆍ5500가구), 성남 낙생(58만 ㎡ㆍ3000가구), 안양 매곡(11만 ㎡ㆍ900가구) 등 3곳에 지정해 94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기도에는 총 11만5000가구의 신규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3기 신도시 조성과 관련해 “‘선 치유, 후 개발’을 전제로 하는 정부의 3기 신도시 등 주택 정책에 찬성”한다면서 “서민중심의 경기도형 주거 정책을 3기 신도시 조성계획에 접목시켜 일자리와 주거가 함께하는 미래형 신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 공동주택 원가 공개, 개발이익 도민환원 추진, 후분양제 도입 등 경기도형 주거 정책을 3기 신도시에 접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도시공사로 하여금 사업에 공동 참여하기로 잠정 합의된 하남, 과천에 과감한 부동산 개혁 정책을 시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런 개혁 정책 실현과 지역 내 현안을 반영한 경기도형 주택지구 조성을 위해 국토부 장관에 도시공사의 참여 지분 확대를 추가로 요청했다.

한편, 이번 3기 신도기의 큰 특징은 국토부와 경기도, 해당 지자체가 사전 협의 후 연계교통대책까지 포함된 사업안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경기도는 지난 9월 출범한 국토부-경기도-경기도시공사-LH간 ‘4자협의체’를 통해 3기 신도시 지구지정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을 공동 검토했다. 이 과정에서 도는 1ㆍ2기 신도시가 교통 등 현안을 해결하지 못해 베드타운화가 됐다며 3기 신도시는 입주 시기에 맞춰 광역철도 등의 대중교통체계가 먼저 마련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 지사는 “이번 3기 신도시 건설로 민선7기 경기도가 목표한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 공급도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부동산이 이익을 취하는 수단이 아니라 생활 터전이라는 본연의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와 계속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