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호가 담합 등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단속 나서담합, 이중거래 계약서 작성, 실거래가격 허위신고 행위 집중 단속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시가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불법거래 행위에 대한 대대적인 합동단속에 나섰다.

2일 부동산 업계 소식통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말부터 강남ㆍ서초ㆍ용산ㆍ종로ㆍ동대문ㆍ중구 등 인기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거래 불법행위 합동단속에 돌입했다.

시는 지난해 초와 중순에도 부동산시장 과열 원인인 투기수요와 불법거래에 대한 합동단속을 실시한 바 있다.

합동단속반은 시 공무원과 민생사업경찰단, 각 구청 공무원 등 수십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호가 담합, 이중거래 계약서 작성, 업ㆍ다운계약서 작성 등 실거래가격 허위신고 행위, 세금포탈 등 각종 부동산 거래 관련 불공정 행위들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급감한 상황에서 1~2건의 계약이라도 시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호가 담합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시는 불법거래 행위가 적발되면 행정처분과 형사처벌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불법거래 우려가 있는 지역들을 우선적으로 단속 지역으로 정했다”며 “지속적인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단속지역을 점차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