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KT위즈와 로하스, 2019 시즌도 함께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KT WIZ(대표이사 유태열)와 ‘강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28)가 올 시즌에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로하스는 KT와 계약금 50만 달러, 연봉 100만 달러, 인센티브 최대 10만 달러를 포함한 총액 16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 뛰어난 활약에 힘입어, 보장금액(계약금+연봉) 기준으로, 지난 시즌 100만 달러에서 50% 인상됐다.

2017년 6월 대체 외국인 타자로 팀에 합류한 로하스는, 2017 시즌 88경기 타율 3할 1리, 56타점, 18홈런을 기록하며 재계약에 성공했다.

2018 시즌에는 144 전 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 5리, 114타점, 43홈런을 기록하는 등 타격 전 부문에 상위권에 랭크돼, KBO 정상급 외국인 타자 반열에 올라섰다.

로하스는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 준 KT 구단에 감사하고,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내년 시즌은 팀이나 개인적으로나 ‘특별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강철 감독님이 부임하는 등 팀이 새롭게 정비된 만큼, 시즌 준비를 철저하게 해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개인훈련 중인 로하스는 이번달 말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맞춰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로써 KT WIZ는 투수 라울 알칸타라, 윌리엄 쿠에바스와 계약을 맺은 데 이어 로하스와 재계약을 하며 2019 시즌 활약할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