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경남FC, 플러스타디움 상 상금 기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지난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플러스 스타디움 상을 수상해 받은 상금을 기부해 화제다.

경남은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사무국 옆 서포티움에서 조기호 대표이사 및 임직원과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용희 사무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플러스 스타디움상 상금 기부 전달식을 가졌다.

‘플러스 스타디움 상’은 2018년 각 구단의 관중 유치 성과를 평가해 주어지는 상으로 경남은 전 시즌 대비 평균 관중 69% 증가하며 K리그 구단 중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기록해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

특히 이번 기부는 도민과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조금이나마 되돌려 줘야 한다는 선수단 및 임직원이 한뜻을 모아 전달해 더욱더 의미가 깊다.

경남FC 조기호 대표이사는 “올해에도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도민들에게 환원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2019년에는 올해보다 더욱더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 경남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도민을 대표하는 프로축구단이 도민의 관심으로 받은 상금을 다시금 베푸는 온정에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소중한 상금으로 마련된 기부금이 추운 겨울 소외된 이웃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은 추후에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해 도민과 함께하는 구단으로 다가갈 예정이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