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강남구, 지자체 ‘유일’ 저소득층 창업지원 금리 1.5%로 낮춰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비전으로 제시한 강남구(청장 정순균)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운영 중인 ‘희망실현창구 창업지원사업(마이크로크레딧)’ 이자율을 연 2%에서 1.5%로 낮췄다.

구는 2008년 사회연대은행과의 협약으로 전국 기초지자체 중 최초로 마이크로크레딧(빈곤층에 무담보, 무보증 소액대출 창업지원 제도)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112개 업체에 38억8000만 원을 지원했다.

지원대상은 가구별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인 사람으로 주민등록 주소지나 사업예정지가 강남구에 있어야 한다. 지원은 서류심사, 현장실사, 직능평가 등 심사를 거쳐 최대 5000만 원 이내로 가능하며, 사업자 선정부터 대출, 가게 오픈 이후의 모든 지원까지 사회연대은행이 담당한다.

이수진 지역경제과장은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저금리 자금지원으로 저소득층의 자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강남의 품격에 맞게 최적복지를 실현해 ‘포용 복지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