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을지로 재개발사업 구역 내 독립운동가 집터도 보존 ‘검토’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사업으로 철거될 위기에 놓였던 을지면옥 등 공구상을 보존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 구역 내 독립운동가 집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31일 서울시 및 업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재개발 구역 내 독립운동가 집을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철거가 진행 중인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사업 일정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기록원 등과 협의해 독립운동가 집으로 추정되는 건물에 대한 조사와 기록를 진행하고, 올해 말까지 보존ㆍ활용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세운3구역 철거 등의 중단을 중구청에 요청했다. 시는 세운3구역의 독립운동가 집터를 10여 곳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을지면옥 등이 포함된 세운3-2ㆍ6ㆍ7구역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해당 재개발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보존연대가 밝힌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내 독립운동가의 집터는 20여 곳으로, 현재 남아있는 집은 10곳이다. 지난 29일까지만 해도 독립운동가가 거주하던 곳이 11곳이었으나, 이날 밤 세운 3-1구역에 있는 독립운동가 전기종ㆍ전현철 선생의 하숙집이 철거됐다고 보존연대는 설명했다.

이 단체는 “철거가 이뤄진 이달 29일은 서울기록원에서 해당 지역의 기록 보존을 위해 현장 답사를 한 날로, 이날 밤 시행자가 무리하게 철거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시의 요청에 중구청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중구청 관계자는 “최근 (을지로 일대 재개발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아 시행자가 사업 진행을 하지 못하고 있다. 행정기관이 철거를 진행하는 민간 사업자를 강제하기는 어려운 현실이다”고 말했다.

한편, 청계천ㆍ을지로 일대 재개발에 대해 서울시가 전면 재검토에 돌입해 공구상 거리에 대한 보존 등 논의가 시작됐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