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수도권 신규 택지 국공립유치원 100%… 후보지 4곳 거론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수도권 대규모 신규 택지 국공립유치원 100% 설립을 위해 관계기관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인천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은 ‘수도권 대규모 신규 택지 등의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가 수도권에 공급하는 대규모 신규 택지 국공립유치원 100% 설립을 위해 준비한 것으로 신도시를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조성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사업시행자는 초등학교와 유치원이 통합 설치될 수 있도록 적정 면적의 학교용지를 교육청에 공급하고, 학교와 별도로 설치될 경우 조성원가의 60%로 유치원 용지를 공급할 전망이다. 신혼희망타운 등 유치원 수요가 높은 곳에도 주택단지와 함께 국공립유치원 설립을 추진한다.

지난해 9월 발표된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에 따라 주택 공급이 추진되는 100만 ㎡ 이상의 대규모 택지를 ‘수도권 대규모 신규 택지’로 본다. 후보지로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계양 테크노벨리, 과천 과천지구가 거론된 상태다.

또한 대규모 신규 택지 외에도 LH와 경기도시공사에서 추진 중인 공공택지에서도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해 부지 추가 제공 등을 협조하기로 논의됐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앞으로 수도권 대규모 신규 택지가 성공적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학교 및 유치원의 적기 개교를 위해 교육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은 “아이들의 유아교육 공공성 확충과 교육의 질 확대를 위해 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차근차근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당장 새학기가 돌아오는 3월을 목표로 통학버스를 전면도입 할 수 있는 방안을 교육부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