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중ㆍ소형 건설사들, 지방 도시정비사업에 ‘운집’한 사연은?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올해 중ㆍ소형 건설사들이 지방 도시정비사업지 수주를 향한 열기를 높이고 있어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된다.

31일 유관 업계에 따르면 중ㆍ소형 건설사들은 수도권 외곽과 지방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지를 중심으로 수주전에 돌입한다는 구상을 세우고 있다. 이는 지방 도시정비사업지들이 시공자 선정에 잇따라 나설 예정이기 때문이다.

먼저 경기 고양시는 일산2구역, 성남시는 도환중2구역 등 도시환경정비사업이 시공자 선정에 나선다. 아울러 평택시에서는 합정주공이, 남양주시에서는 덕소3구역이 각각 시공자 선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광역시는 전년도 보다 시공자 선정에 돌입할 예정인 단지가 많아 이목이 집중된다. 부평구에서 부개5구역과 신촌구역이, 중구에서 경동구역, 송월구역이 시공자 선정이 예정됐다. 신촌구역은 지난 2일 입찰마감을 진행했지만 입찰이 성사되지 못해 시공자 선정에 다시 나설 계획이다.

부산광역시는 부곡2구역, 대연8구역, 문현1구역, 수안2구역, 반여3-1구역, 해운대 삼호가든 등이 시공자 선정이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대구광역시는 지난해 시공자선정총회가 성립되지 못한 봉덕대덕지구가 다시 시공자선정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경남타운, 명륜지구, 중동희망지구 등이 시공자 선정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광역시도 풍향지구와 계림3구역이 시공자 선정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대전광역시는 태평5구역과 대동48구역 등이 시공자 선정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이와 대조적으로 중ㆍ소형 건설사들의 도시정비사업 수주 환경은 어려워질 전망이다. 일부 대형 건설사들이 지방 도시정비사업지까지 진출하고 있어 수주 경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가 최근 시공자 선정과 관련된 규제를 강화시키면서 침체적인 분위기가 흐르고 있는 상황도 영향을 미친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도, 지방 도시정비사업지의 시공자 선정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