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대기업 CEO, 3명 중 1명 ‘강남 3구’ 거주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의 최고경영인(CEO) 3명 가운데 1명 이상이 서울 ‘강남 3구(서초ㆍ강남ㆍ송파구)’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500대 기업의 대표이사 619명(오너 일가 121명ㆍ전문경영인 498명)의 거주 지역을 조사한 결과 서울이 420명(67.9%)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ㆍ인천 거주자가 131명(21.2%)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영남 38명(6.1%) ▲충청 10명(1.6%) ▲호남 8명(1.3%) ▲해외 7명(1.1%) ▲세종ㆍ제주 5명(0.8%) 등으로 나타났다.

기초자치단체별로는 서울 강남구 106명(17.1%)에 이어 ▲서초구 82명(13.2%) ▲경기 성남시 53명(8.6%) ▲서울 용산구 51명(8.2%) ▲송파구 35명(5.7%) 등의 순이었다.

이들 5개 지역에만 총 327명(52.8%)가 거주했으며, 강남구의 경우 오너 일가(35명)뿐만 아니라 전문경영인(71명)도 가장 많이 사는 지역으로 집계됐다.

동별로는 서초동(25명)과 반포동ㆍ방배동(각 22명) 등 서초구 3개 동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고, 도곡동(19명)과 청담동ㆍ대치동(각 17명) 등 강남구 3개 동이 그 뒤를 이었다.

오너 일가는 청담동(12명)과 성북구 성북동(11명), 용산구 한남동(9명)에 많이 모여 사는 데 비해 전문경영인은 방배동(20명), 서초동(18명), 반포동(17명) 등을 선호했다.

수도권 밖에서는 대구 수성구(6명)와 대전 유성구ㆍ부산 해운대구(각 5명), 경남 창원시(4명) 등이 많았다.

사는 건물까지 파악된 528명 중에서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거주자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반포동 반포자이아파트와 도곡동 타워팰리스에도 각각 9명이 살았다.

이어 ▲대치동 한보미도맨션ㆍ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각 7명) ▲잠실동 리센츠(6명) ▲신천동 파크리오(5명) ▲잠원동 신반포아파트ㆍ신정동 목동신시가지아파트ㆍ서초동 아크로비스타ㆍ서초동 현대슈퍼빌(각 4명) 순이었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