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IMF 총재, 예상보다 성장 더 둔화… ‘경제적 스톰’ 경고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각국 정부를 향해 전 세계에 ‘경제적 폭풍’이 닥칠 가능성을 경고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과 영국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이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달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 연설에서 “글로벌 경제성장세가 예상보다 더 둔화했다”며 이처럼 경고했다.

IMF는 지난달(1월)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글로벌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7%에서 3.5%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라가르드 IMF 총재는 특히 세계 경제 성장을 저해하는 ‘4가지 악재’로 무역긴장과 관세 인상, 금융 긴축, 브렉시트 관련 결과 및 파급효과 관련 불확실성, 그리고 중국 경제성장 둔화 가속을 지목했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무역긴장이 이미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같은 사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지만 확실한 것은 무역과 신뢰, 시장에 이미 타격을 주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각국 정부와 기업, 가계가 부채를 과도하게 늘려왔다”며 차입비용 증가에 따른 리스크도 지적했다.

또한, 라가르드는 브렉시트에 대해 “영국은 브렉시트를 하지 않는 것만큼 좋은 일은 없다”라며 “순조롭게 브렉시트를 하든 그렇지 못하든 올 3월 29일에 EU를 탈퇴하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파키스탄과의 구제금융 협상에 대해서는 “건설적인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우린 파키스탄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