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창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조합 운영실태 점검 나선다조합 예산회계, 용역 및 공사계약 등 운영 전반 ‘점검’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최근 창원지역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진행 과정에서의 논란이 잇따르면서 창원시가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선다.

지난 8일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는 재개발ㆍ재건축 조합과 조합원, 이해관계자 간의 부정행위 등으로 논란이 불거진 사업장을 중심으로 조합 운영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원시의 재개발ㆍ재건축 정비사업구역(예정구역 포함)은 총 44개 구역이다. 시는 조합설립인가를 득하고 사업을 진행 중인 23개 구역 중 사업추진과정에서 민원이 많은 구역을 1차적으로 선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분야는 조합의 예산회계, 용역 및 공사계약, 조합행정, 정보공개를 비롯한 조합 운영 전반이다. 시는 외부전문가인 변호사, 공인회계사, 한국감정원과 합동점검반을 꾸려 사업 진행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꼼꼼히 들여다 볼 예정이다.

아울러 점검결과 위법한 정도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시정명령 및 환수 등 행정지도 조치하고, 중대한 사항은 과태료 부과, 수사의뢰, 고발 등 엄정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재개발ㆍ재건축 조합 운영실태 점검으로 불합리하거나 부조리한 사항을 예방ㆍ조치해 원활한 사업추진과 조합원의 권익이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