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중국인 여대생, 필리핀 경찰관에게 푸딩 집어던져… ‘무례한 행동’ 비난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한 중국 여대생이 필리핀 경찰관에게 푸딩을 집어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필리핀 마닐라 만달루용시의 도시철도역에서 중국인 대학생 장(23)씨가 두유푸딩인 ‘타호’를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다가 현지 경찰관에게 제지당했다.

최근 필리핀 메트로 도시철도에서는 폭탄테러 위협을 방지하기 위해 액체류 반입을 금지한 바 있다. 해당 경찰관이 “도시철도에 액체류 반입이 안 된다”면서 타호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말하자 장씨가 타호를 경찰관의 가슴팍에 집어 던졌다.

장 씨는 공무집행방해로 체포됐다가 신원조사를 받고 석방됐지만 이 같은 소식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무례한 중국인을 당장 추방하라”며 장 씨의 행동을 비난하고 있다.

필리핀 교통부는 장 씨가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이민국도 출입국 관련 규정 위반사항이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전했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지난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경찰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 대해 무례하게 행동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게리 알레야노 의원은 “필리핀 국민이 이류 시민으로 전락해 우리나라 땅에서도 외국인에게 무시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