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버닝썬 클럽 대표… 마약ㆍ성폭행 혐의 부인하는 홍보문 올려 논란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최근 화제가 집중된 버닝썬의 대표가 클럽 홍보문을 올리고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유관 업계에 따르면 이달 8일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SNS에 버닝썬 클럽에 대한 안내문을 올렸다.

해당 SNS 게시물에는 “장00 이사의 폭행으로 시작된 본 사안은 현재 경찰과의 유착관계, 성폭행, 마약, 물뽕, 마약판매 혐의 등 많은 주제로 확산됐다”라며 “버닝썬 대표로서 수사 등에 협조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진실을 밝혀낸 후, 잘못이 드러난다면 엄격한 처벌을 달게 받도록 조치하겠다”고 담겨있다.

이어 그는 “이번 일로 버닝썬에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해당 폭행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들은 아무 근거 없는 소문들이라고 일축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날 여성에게 마약을 먹인 후 찍었다며 인터넷에 유포된 성관계 동영상이 버닝썬에서 찍힌 것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이 같은 홍보문을 올려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측으로부터 CCTV 영상 등 자료를 넘겨받았지만 압수수색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