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육교승강기 사고 발생시, 주소로 신속히 위치 찾는다!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전국에 있는 육교승강기에 주소 부여를 완료해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10일 행정안전부는 육교승강기 안전사고 발생시 주소로 사고 위치를 찾아 신속하게 응급서비스를 지원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자치단체와 협업하여 전국의 육교승강기(867대)에 주소를 부여하고, 주소와 응급신고 요령을 담은 안내스티커를 부착(참고1)하는 한편, 소방, 경찰, 인터넷 포털 등에 자료제공을 시작했다.

그동안 육교승강기에는 주소가 없어 인근 건물의 주소를 사용하여 위치정확도가 떨어지고, 상부 도로의 구조물이 큰 경우 위성위치확인장치(GPS) 수신에 장애가 발생하는 등 정확한 위치를 인식하는데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육교승강기 출입구 마다 부여한 주소(867대에 1746개 출입구)는 인접한 도로명과 기초번호를 이용함으로써 위치정확도가 높고 도로를 따라 육교승강기를 바로 찾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육교승강기 주소정보는 도로명주소누리집의 ‘고객지원ㆍ도로명주소도움센터’에서 누구나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자료에는 전자지도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전자지도(육교승강기와 출입구, 인접도로)와 속성자료(주소, 승강기관리번호 등)가 함께 포함돼 있다.

육교승강기 주소정보의 최신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승강기의 설치ㆍ철거 등 변경사항 발생시 시ㆍ군ㆍ구에 통보하고, 시ㆍ군ㆍ구에서 주소를 갱신하며,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자료를 통합하여 제공하는 방식으로 갱신체계를 유지한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육교승강기 뿐만 아니라 버스ㆍ택시정류장 등과 같이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응급상황 발생시 위치 찾기가 쉽도록 주소 부여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버스ㆍ택시정류장, 옥외지진대피소, 하천변 침수 예상 주차장, 자전거길ㆍ둘레길 주변 화장실 등에 주소를 부여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구조자에게 정확한 위치를 안내하기 위해 시설물에 주소를 부여하는 것은 응급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지키는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주소가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국가 인프라로써 기능이 확대돼 가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