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코스피 5일만에 2180선 회복… 장 막판 상승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코스피 지수가 5일만에 2180선을 회복했다.

코스피는 오늘(11일) 전장보다 3.49포인트(0.16%) 오른 2180.54에서 출발한 뒤 내림세로 돌아섰다가 장 막판에 상승 전환해 전 거래일보다 3.68포인트(0.17%) 오른 2180.73에 거래를 마쳤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140억 원어치를 순매수해 지수를 끌어올렸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75억 원, 742억 원을 순매도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외국인의 차익 실현 매물 등으로 약세를 보이다가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고 중국 증시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가 0.45% 상승 한 것에 이어 SK하이닉스(0.82%), 현대차(1.59%), 셀트리온(0.23%), LG화학(0.54%), POSCO(1.14%), 삼성물산(0.87%), 한국전력(2.08%), 현대모비스(0.69%) 등 다수가 상승했고, 시총 10위권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0.00%)만 보합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08포인트(0.42%) 오른 731.82에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려 전장보다 4.73포인트(0.65%) 오른 733.47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1.47%), 운송장비(1.08%), 의약품(0.87%), 전기·전자(0.63%) 등이 강세를 보인 반면 기계(-0.99%), 의료정밀(-0.95%), 비금속광물(-0.82%), 건설(-0.65%) 등은 떨어졌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29억 원, 35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외국인은 6거래일 연속 순매수였던 반면 기관은 이날 43억 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73p(0.065%) 오른 733.47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 작년 10월 22일 744.15 이후 최고치다.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지난주까지 코스피의 대형 IT주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일어났는데 이런 분위기가 제약 및 바이오로 확산하면서 바이오 비중이 높은 코스닥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1.77%), 신라젠(0.54%),CJ ENM(1.20%), 바이로메드(0.28%), 포스코켐텍(0.47%), 에이치엘비(5.61%), 메디톡스(0.71%), 스튜디오드래곤(0.87%), 펄어비스(0.86%), 코오롱티슈진(2.29%) 등 10위권 종목은 모두 올랐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