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충주 안림지구 도시개발사업, 계획 수립 착수
   
▲ 충주 안림지구 위치도. <제공=충주시>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충북 ‘충주 안림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지난 11일 충주시는, 지난달(1월) 31일 충북 도시계획위원회의 ‘원안 수용’ 결정에 따라, 안림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개발 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안림지구 도시개발사업은 2017년 9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안림동 582-1 일원(면적 47만6317㎡)의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추진됐다.

그해 12월 충주시는 구역 지정 제안에 ‘수용 결정’을 확정했으며, 지난해 7월 충북도에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요청했다.

시는 6개월 간 관련 기관과 도시계획위원회의 협의 및 승인절차를 거쳤으며, 오는 3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시행자 지정’ 고시를 앞뒀다.

사업시행자인 LH는 충주시만의 합리적이고 차별화된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빠른 시일 내 개발계획에 필요한 토지사용 승낙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중부내륙선 철도 개통,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현대모비스 수소차 공장 증설 등 지역 경제발전의 호기를 맞은 충주시가 향후 난개발을 방지할 체계적인 도시개발사업으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