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아파트 단지 합동감사… 아파트 관리 비리ㆍ부실 338건 ‘적발’
▲ 지난해 시울시 20개 아파트 단지 합동감사 처분 통보 내역. <제공=서울시>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서울시가 지난해 13개 자치구와 시내 20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합동감사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27일 서울시는 감사 결과 관리 비리ㆍ부실 사례 338건을 적발했으며 이 중 31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나머지 307건에 대해 시정 조치 또는 행정 조치를 취하도록 각 자치구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적발된 분야는 공사ㆍ용역 분야로, 입찰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업체에 발주한 사례 등 120건에 달했다. 안전교육 미 시행, 공개항목 누락 등 관리일반 분야가 102건으로 뒤를 이었고, 회계계정 오류 등 예산ㆍ회계 분야 94건, 입주민 동의 절차 생략 후 공사 시행 등 장기수선 22건 등이었다.

시는 매년 감사에서 유사ㆍ동일 사례가 반복적으로 적발되는 만큼 취약 분야에 대한 맞춤 지원 대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관리의 전문성을 보강하기 위해 전문가 등 자문단이 아파트를 찾아가 수요자 중심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아파트 주치의’ 제도와 단지 정보, 시설 현황 등 몇 가지 항목만 입력하면 아파트 장기수선계획이 설계되는 ‘장기수선계획 수립ㆍ조정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행정처분 내역을 ‘서울시 통합정보마당’에 일괄 공개하고, 25개 자치구와 후속 조치 현황 공유, 조치 불이행 단지 재감사 등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감사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주요ㆍ빈발 사례를 중심으로 감사 사례집을 제작ㆍ배포하고,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 주체에 교육도 제공한다.

올해도 시는 자치구와 협의해 20개 단지를 선정해 오는 3월부터 시ㆍ구 합동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를 기점으로 서울시 아파트 관리 감사 패러다임을 ‘감사ㆍ적발’에서 ‘지원ㆍ강화’로 혁신하고자 한다”며 “민이 주도하고 관이 지원하는 형식의 민관 협치를 촉진ㆍ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