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자율주택정비사업 신청 증가세… 1년 남짓만에 100건 이상전국 광역지자체로 확대… 노후주거지 재생 '디딤돌'
   
▲ 자율주택정비사업 개요. <제공=한국감정원>

[아유경제=김학형] 전국에서 자율주택정비사업이 증가하는 추세로 조사됐다.

6일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4월 개소한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전국에서 100건 이상의 사업 신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35건 이상의 사업이 신청ㆍ접수했으며, 이 가운데 사업성 분석을 거친 15건 이상은 주민합의체 구성을 앞뒀다.

초기에는 사업대상지가 수도권에 집중됐지만 최근 부산과 대전을 비롯한 광역시 등의 지자체에서도 사업 신청이 꾸준하게 증가 중이며, 특히 부산은 사업가능지역을 지자체 조례로 녹지지역을 제외한 도시지역(주거ㆍ상업ㆍ공업 지역)으로 확대해 보다 활발하게 진행된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착공한 서울 당산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제1호 사업지’는 다음 달(4월) 초 준공 예정이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상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의 한 종류로, 지역주민 스스로 노후주택을 정비하는 방식이다.

국토교통부를 통해 사업비 융자, 일반분양분 매입 등 공공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감정원 통합지원센터는 상담ㆍ접수, 사업성분석, 주민합의체 구성, 사업시행인가, 사업비융자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