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한국 연구팀, ‘B형 간염 치료제’ 내성 돌연변이 원인 규명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건국대학교 연구팀에서 B형 간염 바이러스의 치료제 테노포비어를 무력화시키는 내성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최초로 발견하고 약제 내성 원리를 규명했다고 최근 밝혔다.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김균환 교수와 박은숙 교수 연구팀은 서울대 이정훈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내성 바이러스를 환자로부터 분리 동정하고, 약제 내성 원리를 찾아냈다.

B형 간염바이러스는 만성 간염, 간경화, 간암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전 세계적으로 약 4억 명이 감염돼 있다. 테노포비어(Tenofovir)는 현재까지 출시된 가장 강력한 만성 B형 감염 치료제로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다.

건국대 연구팀은 테노포비어 내성을 갖는 돌연변이 B형 간염바이러스를 환자로부터 발견해 그 특성과 내성 원인을 찾아냈다. 테노포비어 치료를 받는 환자 중 바이러스 돌파 현상을 보인 환자 두 명의 혈청에서 이 바이러스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김균환 교수는 “이번 연구는 B형 간염바이러스 약제 중 가장 강력하다고 알려져 있는 테노포비어에 대한 새로운 내성 돌연변이를 발견해 그 특성을 분석했다”라며 “향후 만성 B형 간염의 새로운 항바이러스제 개발이 긴급히 필요하다는 것을 제시해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훈 교수는 “모든 B형 간염바이러스에 대한 경구용 약제는 내성 돌연변이를 유발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무분별한 항바이러스제 치료는 삼가야 할 것”이라며 “다만 적절한 항바이러스제는 간경화 및 간암의 발생을 줄일 수 있는 강력한 무기이며 내성 돌연변이의 발생 빈도는 크게 높지 않으므로 불필요한 두려움은 금물”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유럽 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에 지난달(2월) 20일 게재됐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