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윤지오, 여가부 제공 숙소에 머물러… “신변보호는 아직”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故 장자연의 동료 배우이자 고인이 남긴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씨가 여성가족부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13일 윤지오는 본인의 SNS에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돼야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온다”라며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고 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 없이 무너져내린다”라고 심정을 전했다.

또 그는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했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됐다”라며 “모든 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라고 감사의 말을 남겼다.

그는 이어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뤄지고 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촬영을 24시간해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 있다”며 달라진 정황들에 대해 알렸다.

끝으로 윤지오씨는 “사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 있다”며 도종환 시인의 ‘민들레 뿌리’를 함께 게시했다.

앞서 전날(12일) 윤지오는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 참고인 조사에서 故 장자연의 성 접대 명단에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진술했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