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황교안 “취업자 수 26만 명 증가? 대한민국은 알바 천국”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두고 강한 비판을 했다.

14일 황 대표는 취업자 수가 26만여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고용동향과 관련해 “어제 나온 통계청 2월 고용동향은 한마디로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극’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해 2월에 비해서 취업자 수가 26만3000명 늘었다고 하는데 실질적인 고용상황은 오히려 더 악화됐다”며 “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대폭 늘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알바 천국이 됐다”며 “세금으로 알바만 만든 무능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그는 “청년체감실업률은 역대 최악인 24.4%를 기록했고 30~40대 일자리는 24만3000개나 줄었다”며 “민간이 만드는 양질 일자리 중 제조업ㆍ금융업ㆍ도소매업은 26만 명 가까이 취업자가 감소했다. 질 좋은 일자리들이 줄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경제백서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켜서 54조 원의 행방과 경제 실정을 파헤치고 대안을 내겠다고 주장했다. 또 일자리 예산 54조 원에 대한 조사와 고용현황에 대해 철저히 따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질 좋은 일자리 만드는 방법은 이미 정답이 다 나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과감한 규제 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조의 기득권을 깨는 것만이 고용 참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