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국토교통부,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 개최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는 오늘(15일) 오후 2시 충북 오송철도시설기지에서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준공식에는 국토부 황성규 철도국장을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유관 기관 뿐만 아니라 Attila Kiss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무총장, 미국ㆍ중국ㆍ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ㆍ외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사업에 착수했으며, 2018년까지 총 2399억 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부터 세종시 전동면 일대에 13km 연장의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고속ㆍ일반철도 차량용 교류전력(AC)과 도시철도 전동차용 직류전력(DC)을 모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철도신호·통신장치를 설치함으로써 KTXㆍ전동차 등 다양한 철도차량이 주행할 수 있게 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가 이날 준공식을 시작으로 운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철도의 안전 확보와 철도산업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