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프린스연립 재건축 ‘관리처분 변경인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도봉구 프린스연립 재건축사업이 관리처분계획의 변경을 마무리했다.

이달 4일 도봉구는 프린스연립 재건축 조합(조합장 이미환ㆍ이하 조합)이 신청한 관리처분계획 변경(안)에 대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78조에 따라 인가하고 같은 법 제78조제4항에 의거 이를 고시했다.

이에 따르면 이 사업은 도봉구 삼양로 580-9(쌍문동) 일원 2773.6㎡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지하 1층~지상 최고 7층에 이르는 1개동 총 81가구의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 등을 공급한다는 구상이다.

공동주택은 전용면적 기준으로 ▲32㎡ 1가구 ▲34㎡ 3가구 ▲36㎡ 12가구 ▲40㎡ 3가구 ▲47㎡ 7가구  ▲50㎡ 12가구 ▲52㎡ 2가구 ▲53㎡ 1가구 ▲54㎡ 20가구 ▲57㎡ 6가구 ▲58㎡ 14가구 등으로 이 중 42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프린스연립 인근은 우수한 교통환경을 자랑한다. 덕성여대 등 대학가에 위치함과 동시에 우이신설선(경전철) 솔밭공원역 50m 초역세권역으로 도보로 1~2분 거리다.

또한 우이신설선을 이용하면 도심으로의 이동 시간을 10분 이상 단축할 수 있고, 100m 내 2개의 버스정류소가 위치하고 있어 다양한 버스 노선을 통해 서울 전 지역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여기에 국립공원인 북한산국립공원 인근에 위치해 있어 북한산 둘레길 ‘소나무숲길’, ‘우이령길’ 구간을 도보로 접근할 수 있고 향후 우이천을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조성해 우이천 산책로가 완성되면 친환경 단지로 손색없다는 게 업계의 평이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