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보건복지부, 취약계층 아동에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돌입’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보건복지부가 이마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손을 잡고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지난 11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이마트(대표이사 이갑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이날 오후 3시에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충분히 사용하지 못하는 취약계층 아동 3만 명에게 앞으로 3년간 미세먼지 마스크(1인당 연간 3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이마트와 어린이재단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마스크 지원 대상을 함께 선정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자사 자체상표(PB) 상품인 노브랜드 황사 마스크(KF80,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3년간 약 100만 개(1인당 연간 30개)를 제공하기로 했다.

어린이재단은 이마트에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원할 취약계층 아동ㆍ청소년을 추천하고, 마스크를 대상 가정으로 직접 전달한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협약은 취약계층 아동을 미세먼지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민관협력의 첫 걸음으로, 앞으로 아동이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